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결국 무위로 끝난 동계AG 유치

-도민 관심 부족, 정부 홀대 등 겹친 ‘예고된 실패’

데스크 2019년 05월 08일 수요일
강원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2021동계아시아경기대회 남북공동 개최가 결국 무산될 전망입니다.대한체육회는 지난해 12월 강원도가 신청한 ‘2021동계아시아경기대회 남북공동개최 유치안’을 체육회 산하 국제위원회 심의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대한체육회는 “남북공동 개최 문제가 북측과 협의된 것도 아니고 국비지원에 대한 정부와의 사전협의도 부족했다”며 정부승인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 것입니다.대회 유치는 대한체육회에 유치신청을 하면 심의후 의결을 거쳐 문체부 국제행사 심의위원회를 통과해야 하는데 첫 단계부터 제동이 걸리면서 사실상 물건너 간 것입니다.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3년만에 또다시 국제대회를 개최하는 것과 경제성 등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실 2021동계아시아경기대회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남북교류 분위기에 편승해 최문순 지사가 돌발적으로 제안한 사업으로 도의회에서 많은 논란이 있었습니다.행사의 타당성이나 명분,손익 여부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없이 최 지사가 독단으로 일을 추진하자 도의회가 “지사 공약이라는 이유로 도민들의 의견수렴없이 결정하면 안된다”라며 제동을 건 것입니다.우여곡절끝에 지난해 말 2021동계아시아경기대회 유치동의안이 도의회를 통과했지만 도민들의 지원과 관심을 이끌어내지는 못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평양방문때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의사를 밝히면서 동계아시아경기대회 남북 공동개최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고,정부는 2021동계아시아경기대회 대신 올림픽 경기장 시설을 활용한 다른 국제대회 유치를 주문하는 등 계속 부정적이었습니다.

이처럼 2021동계아시아경기대회는 도민들의 관심 부족,정부의 홀대,북한의 무관심 등 악재가 겹치면서 ‘예견된 실패’였는데도 최 지사나 집행부는 “2021동계아시아경기대회 남북공동개최는 평창동계올림픽 제2막을 열 대회로 정부의 관심이 필요하다”고만 할뿐 이를 반전시킬 만한 카드를 제시하거나 실질적인 행동은 하지 않은 채 ‘골든 타임’을 허비하고 말았습니다.동계아시아경기대회 유치가 수포로 돌아간 만큼 지금부터라도 ‘포스트 평창동계올림픽’을 어떻게 활용할 지 도민들의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여론수렴 없는 즉흥적인 결정으로는 실패만 거듭하게 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