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오늘 전국 사찰서 봉축법요식

서울 조계사에 1만여명 운집…산재사고 희생자 유족들도 참석

연합뉴스 2019년 05월 12일 일요일
▲ 8일 서울시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열린 종로구 장수 어르신 초청 효잔치에서 한 어르신이 손을 모으고 축하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2019.5.8
▲ 8일 서울시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열린 종로구 장수 어르신 초청 효잔치에서 한 어르신이 손을 모으고 축하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2019.5.8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12일 서울 조계사 등 전국 사찰에서는 봉축법요식이 일제히 봉행된다.

이날 오전 10시 조계사에서 열리는 법요식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해 불자와 시민 1만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감스님 사회로 진행되는 법요식은 도량결계 의식으로 시작한다. 이 의식은 중요 법회나 불사(佛事)가 열리는 장소를 깨끗이 하고 엄숙하게 만드는 불교 전통의식이다.

이어 향, 등, 꽃, 과일, 차, 쌀 여섯 가지 공양물을 부처님에게 올리는 육법 공양,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기 위해 북을 치는 명고, 모든 중생이 종소리를 듣고서 괴로움에서 벗어나 성불하기를 바라는 명종 순으로 진행한다.

또 부처님과 부처님의 가르침, 이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승가에게 귀의를 서약하는 삼귀의례, 지혜의 실천을 강조한 대표 불교 경전인 반야심경 봉독, 번뇌와 탐욕을 씻겨내는 의식인 관불 등이 이어진다.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미리 낸 봉축 법어에서 “나만이 아닌 우리를 위해 동체의 등을 켜고, 내 가족만이 아닌 어려운 이웃들과 자비의 등을 켜고, 국민 모두가 현재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희망의 등을 켜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마음과 마음에 지혜의 등불을 밝혀 어두운 사바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또 다른 나를 위해 광명이 되고, 이 사회의 등불이 되자”고 당부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도 봉축사를 통해 “사부대중은 1천700년 동안 같은 배를 타고 함께 노를 저어 고해를 이겨냈다. 삶이 힘들고 험난할 때마다 일심으로 기도하고 어려움을 함께 이겨냈다”며 “공동체 구성원은 만년의 정토를 위해 ‘화합’이라는 백만등불을 밝히자”고 강조했다.

그는 “화합은 우리를 불필요한 괴로움에서 벗어나게 하고 편안함을 만드는 출발점이요, 종착점”이라며 “우리가 모두 누려야 할 편안함에 이를 때까지 쉼 없이 정진하면서 백만원력(百萬願力)이라는 등불로 국토를 환하게 밝히자”고 제언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행사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봉축 메시지를 대독할 예정이다.

법요식에는 산업재해 등으로 가족과 이별한 유가족들도 참석한다.

삼성반도체 백혈병 피해자 고(故) 황유미 아버지 황상기 씨, 태안화력발전소 산재사고 희생자 고(故) 김용균 어머니 김미숙 씨,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 이영문·윤미자 씨, 고(故) 서지윤 서울의료원 간호사 유가족 최영자·서희철 씨, 나눔의 집 이옥선 할머니는 사회 이웃으로 초청돼 헌화에 나선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도 헌화 자리에 함께한다.

법요식은 봉축가와 주요 내빈 헌화 등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