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군민 수질오염 총량제 실시 반대 투쟁 나서

신현태 sht9204@kado.net 2019년 05월 12일 일요일
▲ 평창군이장연합회 등 지역의 각급 사회단체들이 오는 2021년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는 수질오염 총량제에 반대하는 현수막을 평창의 주요도 로변에 게첨하고 반대에 나서고 있다.신현태
▲ 평창군이장연합회 등 지역의 각급 사회단체들이 오는 2021년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는 수질오염 총량제에 반대하는 현수막을 평창의 주요도 로변에 게첨하고 반대에 나서고 있다.신현태
평창군이장연합회(회장 강대경) 등 지역내 각급 사회단체와 주민들이 오는 2021년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는 수질오염 총량제 실시에 반대하고 나섰다.

군이장연합회와 각 읍 면 이장협의회,읍 면 번영회와 체육회,축제위원회 등 지역내 각급 사회단체들은 최근 평창읍 시가지 주요 도로변에 수질오염 총량제에 반대하는 현수막을 게첨했다.

사회단체들은 ‘수질오염 총량제 즉각 철회하라’,‘총량제 시행에 앞서 상 하수도 지원대책 제시하라’, ‘수질오염 총량제 수도권과 맞춰라’ 등의 현수막을 게첨하고 수질오염 총량제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사회단체들은 수질오염 총량제가 전면 시행되면 한강 상류지역의 오염물질 부하량을 허용총량 이하로 규제 또는 관리하며 지역개발에 큰 불이익이 따를 것이라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군이장연합회는 12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수도권 상수원의 수질오염 원인이 한강 상류지역에 있는 것처럼 규제 정책으로만 일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는 한강수계의 실질적인 오염원인 수도권 지역에 대해서만 수질오염 총량제를 시행할 것과 총량제 시행에 앞서 수질 오염원을 줄이기 위한 정부차원의 지원대책을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따라 군이장연합회는 오는 15일 평창문예회관에서 열리는 수질오염 총량제 시행에 따른 주민설명회에 앞서 주민 1000여명이 참여하는 수질오염 총량제 반대 투쟁 궐기대회를 개최,지역개발에 걸림돌이 되는 총량제 시행에 반대하고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신현태 sht9204@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