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수원보호구역 반발 이달 중 총궐기 개최

내일 횡성 각급단체장협 총회
당초 일정보다 출정 앞당겨
국민청원 제기 방안도 검토

정태욱 tae92@kado.net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횡성군민 총궐기 출정 일정이 앞당겨질 전망이다.

횡성군 각급 단체장 협의회(공동대표 박명서 등)는 오는 15일 총회를 열고 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군민 총궐기 일정을 조율한다.협의회는 당초 내달 18일 군민의 날을 맞아 군민 총궐기에 나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보호구역 해제에 대한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의 움직임이 지지부진하고 이에 따른 군민 대응 열기가 확산되고 있어 총궐기 출정 일정을 이르면 이달 중으로 앞당길 계획이다.

또 오는 6월6일 현충일 등 군민이 밀집되는 행사를 포함한 시기마다 대단위 보호구역 해제 촉구 운동을 전개,열기를 한층 더 끌어올려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강원도,원주시에 대한 군민 항의 방문 일정도 보다 빨라질 예정이다.여기에 정부 차원의 조속한 대책 마련을 위해 청와대에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촉구 ‘국민청원’을 제기하는 방안도 이번 총회에서 검토된다.횡성 전체 인구 4만7000여명이 모두 청원에 참여해도 청와대 검토 및 답변 기준인 20만 명에 크게 못 미치지만 보호구역 해제의 당위성과 시급성이 제대로 널리 알려지면 타지역 거주 횡성 출신들의 참여와 같은 여건의 타 지자체 동참을 이끌어내 청와대 검토를 통한 대책 마련이 가능할수 도 있다는 것이 협의회 판단이다.

박명서 공동대표는 “보호구역으로 인한 이중적 규제의 대물림을 끊기 위해 군민 총궐기,국민청원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지속 동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태욱 tae92@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