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당 대표 회동 vs 일대일 회담

청와대-한국당 회동형식 이견
청,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촉구

남궁창성 cometsp@kaod.net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동이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의 대립으로 좌초 위기를 맞고 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 및 여·야 당대표 회동과 관련, “조기에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고 밝혔다.이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일대일 회담 제의는 받을 수 없는 것인가’라는 기자들 질문에 “5당 대표 회동에 함께 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이는 일대일 회담이 아닌 5당 대표가 모두 참여하는 회동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청와대는 황 대표가 역제안한 일대일 영수회담이나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언급한 교섭단체 3당만 참여하는 여야정 협의체도 거부 의사를 밝혔다.

고 대변인은 “여야정 협의체는 힘들게 만들어졌고 지난해 11월 회의에서는 합의문도 만들어졌다”며 “그 원칙적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가 협의체 첫 회의에 모여 정례화를 약속한 상황에서 두 번째 회의에서 일부 대표들을 제외하는 것은 원칙에 어긋난다는 입장이다.

반면 황 대표는 이날 경북 구미보 현장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만 단독회담을 하는 것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면 다른 당과도 단독회담을 하면 밀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같이 양측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면서 모처럼 기대를 모았던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동이 좌초위기를 맞고 있다는 분석이다.다만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와 한국당이 충돌하는 지점에서 여러 가능성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주목된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