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인회, 선거법 위반 혐의 양양군수 선처 호소

“부당 예산집행 당사자로 송구”
이장들도 주민 서명운동 전개

최훈 choihoon@kado.net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김진하 양양군수의 1심 선고공판이 오는 30일로 예정된 가운데 이번 사건의 당사자인 노인회가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하고 나섰다.지난달 22일 춘천지법 속초지원 형사부 심리로 열린 1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 군수의 혐의가 대부분 인정된다”며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이와관련 대한노인회 군지회는 14일 탄원서를 제출키로 하고 회원들의 서명운동에 돌입했다.노인회는 탄원서에서 “지난 2017년 노인회원 지도자워크숍을 위한 군의 예산지원이 선거법위반 논쟁의 핵심이 되고 있다”며 “모범이 돼야 할 우리 노인들이 부당한 예산집행의 당사자로 지역사회의 물의를 일으킴은 물론 군수에게 선거법 위반이라는 뜻밖의 혐의를 만들어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노인회와 함께 마을 이장들도 지역의 안정을 위해 탄원서를 제출키로 하고 주민서명을 받고 있다.전용우 노인회장은 “조심스럽지만 군의 미래와 발전을 위해 군수의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에 대해 이렇게라도 의견을 모아 올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군수는 지난 2017년 노인회장 등의 요청으로 노인회원 186명에게 총 1860만원을 지원하는 등 선거법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최 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