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혁신도시 경쟁, 너무 앞서가는 정치권-고심 깊어지는 강원도

춘천·강릉·평창 등 당위성 강조
총선 볼모 지역갈등 초래 우려
도 “정부 방침 대비 전략 마련중”

김여진 beatle@kado.net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내년 총선을 앞둔 정치권이 혁신도시 추가 지정카드를 조기에 꺼내들면서 유치를 둘러싼 도내 시·군간 신경전이 달아오르고 있다.춘천과 원주,강릉 등 빅3도시에 이어 평창까지 합세했다.

그러나 이 논란에 정치권까지 가세하면서 과열양상도 심화,도 차원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14일 공공기관 춘천 유치와 특례시 지정을 위해 조만간 최문순 지사와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이 시장은 “강릉은 올림픽을 치르며 하드웨어가 집중됐고 원주도 혁신·기업·문화도시로 지정됐지만 춘천은 지난 10여년간 소외돼 왔다”며 “수도권 접근성과 지역배정 측면에서 춘천은 충분히 의미가 있다”고 했다.

앞서 김한근 강릉시장은 “유라시아 대륙과 연결해 물류거점 도시로 발전해 나갈 수 있는 준비된 혁신도시가 강릉”이라며 당위성을 강조했다.동해안 국제관광벨트,환동해 경제교류협력 구상을 바탕으로 한 강릉 거점화 및 영동권 발전이 목표다.평창군도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이전 가능성이 거론되는 공공기관 116곳에 공문을 보냈다.평창올림픽의 평화적 개최와 산림수도 선포 등의 특성을 바탕으로 통일연구원과 한국임업진흥원 등을 우선순위에 넣고 있다.반면 원주의 경우 기존 혁신도시 중심의 클러스터화에 방점을 찍고 준비중이다.

이처럼 정치권과 각 시·군이 유치전에 나선 것은 내년 총선과도 맞물려 있다는 분석이다.혁신도시 유치를 명분으로 지역문제를 이슈화하겠다는 것이다.그러다보니 정치권이 총선을 볼모로 지역갈등을 초래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대두되고 있다.

더욱이 정부방침이 정해지지도 않은 상황에서 총선전략에 휘말릴 경우 그 파장이 더욱 심각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도는 부담스러운 기색이 역력하다.최 지사는 이 시장의 면담요청을 유보,이에 대한 도의 부담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지난 2005년 원주 지정 이후 타 지역 반발이 거세게 나왔던만큼 신중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아직 혁신도시 지정 범위나 선정기준조차 없어 정치권이 앞서가는 측면은 있다”면서도 “정부 방침 등 각 상황에 대비한 물밑준비로 도 차원의 전략을 마련중”이라고 했다.

김여진·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