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 혁신도시 유치경쟁 과열 우려

-지역간 소모전으로 번지면 안 돼, 강원도 역할 중요

데스크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도내 주요 도시들이 이전 여부와 시기,대상지 등이 전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2혁신도시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어 지역간 극한 대결로 비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혁신도시 유치 경쟁에 가장 먼저 불을 붙인곳은 강릉입니다.강릉시는 동·서 균형발전과 함께 동해안 발전의 전기를 마련한다는 명분으로 제2 혁신도시 유치를 위한 전담 테스크포스팀과 혁신도시 유치 범시민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전방위적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지난 2일에는 강릉시청에서 ‘혁신도시 유치를 위한 공개포럼’을 개최하고 유치에 유리한 공공기관으로 해양·대기환경,에너지 분야,순수연구분야 공공기관을 꼽기도 했습니다.

춘천시와 민주당 소속 광역·기초의원들도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갖고 제2혁신도시 유치를 위한 범시민운동기구를 제안했습니다.춘천시는 의료·의약,바이오 및 농업 분야,대학 중심의 국·공립연구소,코레일 관련 물류 유관기관 등을 유치 대상으로 보고 있습니다.이미 혁신도시가 조성된 원주지역에서는 상공인들을 중심으로 “원주혁신도시 발전과 기업도시 활성화를 위해 추가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제2 혁신도시 유치 경쟁의 도화선이 된 것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발언입니다.이 대표가 공공기관의 추가 지방이전을 언급했지만 이전 시기나 규모 등 어떤 것도 결정된 것은 없습니다.혁신도시 추가 이전과 관련된 용역을 전문기관에 맡긴 정부는 연말쯤 나오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정책을 수립할 계획입니다.

그런데도 도내 ‘빅3’도시가 벌써부터 혁신도시 유치 경쟁을 벌인다면 지난 2005년 춘천과 원주가 극한 대립을 보였던 혁신도시 유치전의 재판이 될 가능성이 ‘명약관화(明若觀火)’합니다.지역간 감정이 격화되면 지역발전은 커녕 소모적인 대결구도로 지역의 퇴조를 가져올 가능성이 큽니다.지역에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지역 민심을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보이기도 합니다.제2혁신도시 유치가 강원도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한 것인만큼 도 차원의 적극적인 중재 역할이 필요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