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모네 '건초더미' 1천318억원에 경매…모네 작품 중 최고가

1986년 경매로 팔렸다 다시 매물로…낙찰가 33년 만에 44배 폭등

연합뉴스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의 대표작인 ‘건초더미’(Meules) 연작 중 한 점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억1천70만 달러(약 1천318억원·수수료 포함)에 낙찰됐다고 AFP·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의 대표작인 ‘건초더미’(Meules) 연작 중 한 점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억1천70만 달러(약 1천318억원·수수료 포함)에 낙찰됐다고 AFP·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의 대표작인 ‘건초더미’(Meules) 연작 중 한 점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억1천70만 달러(약 1천318억원·수수료 포함)에 낙찰됐다고 AFP·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는 모네 작품 중 역대 최고가이자, 소더비 경매 역사상 낙찰가 기준으로 상위 10위권 안에 드는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이 작품은 1986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250만 달러(현재 환율로 약 30억원)에 팔렸다가 이번에 다시 매물로 나왔다. 33년 만에 가치가 무려 44배 뛴 것이다.

애초 이 그림의 가치는 수수료를 제외하고 5천500만 달러(약 655억원)로 추정됐다.

모네가 그린 그림 중 이전 최고가 작품은 작년 크리스티 자선 경매에서 8천470만 달러(낙찰 시점 기준 약 912억원)에 팔린 ‘수련’(Waterlilies)이다.

건초더미는 모네가 1890∼1891년 프랑스 노르망디의 지베르니 자택에 머물던 당시 겨울에 작업한 연작 작품으로 총 25점이 있다. 황혼 무렵 수확을 마친 들판에 원뿔 모양으로 쌓인 건초더미가 그려져있다.

이 작품들의 기본적인 배경은 동일하되 각각 다른 계절, 날씨, 시점 등을 묘사한다.

이번에 팔린 작품은 건초더미 연작 중에서도 선명한 색상과 여러 방향에서 가운데로 모이는 인상적인 사선식 붓놀림, 독특한 원근법 등으로 다른 작품들과 뚜렷하게 구별된다.

이번 경매는 8분간 진행됐으며, 최소 6명이 참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낙찰자의 신원은 여성이라는 것 외에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2016년 11월에도 건초더미 연작 가운데 1점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8천140만 달러(낙찰 시점 기준 약 530억원)에 낙찰된 바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