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프 쿤스의 '토끼', 1천억원대 낙찰…생존작가 최고가 신기록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FILES) In this file photo taken on May 3, 2019 a security guard stands next to Jeff Koons‘ “Rabbit” from the Masterpieces from The Collection of S.I. Newhouse at Christie’s New York press preview, as  part of Christie‘s Post-War and Contemporary Art evening sale. - Jeff Koons’ “Rabbit” sculpture sold at auction at Christie‘s on May 15, 2019 for $91.1 million, breaking the record for a work by a living artist. (Photo by TIMOTHY A. CLARY / AFP) / RESTRICTED TO EDITORIAL USE - MANDATORY MENTION OF THE ARTIST UPON PUBLICATION - TO ILLUSTRATE THE EVENT AS SPECIFIED IN THE CAPTION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미국의 현대 미술가 제프 쿤스의 조형 작품 ‘토끼’(Rabbit)가 살아있는 작가의 작품으로는 가장 비싼 예술품이 됐다.

블룸버그와 AFP 통신은 15일(현지시간) 쿤스의 ‘토끼’가 미국 뉴욕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9천110만 달러(약 1천84억 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역시 크리스티 경매에서 9천30만 달러에 팔린 영국 출신 현대 미술가 데이비드 호크니의 회화 ‘예술가의 초상’을 넘어 생존 작가의 최고 낙찰가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쿤스로서는 ‘살아있는 가장 비싼 예술가’라는 타이틀을 되찾아온 결과이기도 하다. 쿤스는 지난 2013년 5천840만 달러에 낙찰된 ‘풍선 개’라는 조형 작품으로 호크니 이전에 가장 높은 생존 작가 낙찰가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번에 낙찰된 ‘토끼’는 풍선처럼 공기로 부풀린 은색 토끼를 스테인리스강으로 주조한 약 1m 높이의 작품이다.

낙찰자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의 부친이자 미술상인 밥 므누신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 (FILES) In this file photo taken on March 26, 2018 US artist Jeff Koons attends the red carpet for the 2018 American Foundation for AIDS Research (amFAR) Hong Kong gala at Shaw Studios in Hong Kong. - Jeff Koons‘ “Rabbit” sculpture sold at auction at Christie’s on May 15, 2019 for $91.1 million, breaking the record for a work by a living artist. (Photo by ANTHONY WALLACE / AFP)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이날 크리스티의 ‘전후 현대 예술 경매’를 주관한 알렉스 로터는 ‘토끼’가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이 상징하는 “완벽한 남자의 반대이자 조각의 종말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1986년작 ‘토끼’는 앞서 미디어 재벌인 뉴하우스 일가가 1992년 당시로서는 고가인 100만 달러에 사들인 바 있다고 로터가 전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