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이버 “협약 당시 연구소 성격 규정 않았다” 주장 논란

각종 혜택에도 지역 외면 지적에
“2004년 협약 채용·상주인력 등
구체적인 성격·내용 담지 않아”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5월 17일 금요일
연구소 설립을 전제로 각종 혜택을 받았던 네이버가 별다른 이유없이 데이터저장소로 전환,건설하고도 협약 당시 구체적인 연구소 성격이나 인력 등을 규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춘천시 등에 따르면 네이버가 소속된 NHN과 강원도,시는 지난 2004년 9월16일 ‘NHN 연구소 강원도 춘천 이전 협약서’를 체결했다.당시 협약 내용에는 NHN은 ‘춘천지역에 연구소를 신규로 건립해 지역 경제발전에 적극 이바지하고 도와 시는 연구소 건립과 조기 정착을 통한 경영안정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 등 가능한 범위내에서 최대한 지원·협조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를 근거로 도와 시는 만천리 일대 부지 수용을 지원하고 72억원에 이르는 지방세 감면과 5년간 법인세 면제 혜택을 줬다.네이버는 이 일대 땅값이 2004년 매입 당시보다 공시지가로만 50배 이상 오르는 등 이익을 봤다.하지만 네이버는 입지보조금을 최종 포기하고 당초 약속했던 연구소 이전이 아닌 이곳에 데이터 저장소를 세웠다.

네이버가 연구소 이전을 실행하지 않았고 막대한 혜택에도 지역상생을 외면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자 네이버 측은 협약 당시 연구소 성격과 인력 등을 명확히 규정하지 않았다고 주장,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지난 1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당시 협약서에 어떤 연구소가 들어서는지 명시되지 않았고 채용·상주 인력 등에 대한 내용도 없다”며 “지가 상승도 매각 계획이 없기 때문에 이득을 봤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중일 춘천시의회 부의장은 “네이버가 직접 언급했던 공간 일부를 북 카페 등으로 개방하겠다고 한 약속은 왜 지키지 않는 지 의문”이라며 “교묘하게 책임을 피하려는 태도”라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