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 산양삼 클러스터 조성 재검토 주문

군의회 사업장 현장확인 보고서
“수혜자 사전 공감대 여부 의심”
농어촌진흥공사 위탁 사업
행정·주민 등 사전검토 필요

신현태 sht9204@kado.net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평창군의회가 지역내 42개 사업장에 대한 관리감독 철저와 특혜 의혹 불식 등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군의회는 지난 17일 제246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한 상반기 군정 주요 사업장 현지확인활동에 대한 결과보고서를 채택,군에 이송했다.

군의회는 “시공부서와 감독 공무원은 성실시공 여부를 파악하고 문제점이 있으면 해결해야 하지만 일부 사업장은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며 “특히 한국농어촌진흥공사에 위탁해 추진하는 사업은 행정과 주민,수탁자 3자가 설계 시공을 사전에 검토해 투자대비 효과가 헛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민선7기 들어 기업유치 등을 목적으로 공유재산 취득이 증가한 가운데 토지 보상가격 상승을 염두에 둔 수목식재 등이 발생하고 특정 이해관계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며 “향후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줄 것”을 주문했다.

산양삼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대해 “막대한 군비가 투자돼 특혜소지가 있다는 우려의 소리가 있었다”며 “이 사업이 사전에 수혜자들과 공감대가 있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고 사업을 계속 진행할 필요성이 있는지 다시 한번 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다.구 진부보건지소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현재 계획하고 있는 갤러리는 다중이용시설인 진부역 문화관광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이 효과적으로 판단된다”며 재검토를 주문했다. 신현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