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기업답지 않게 ‘꼼수’ 쓰는 네이버

-특혜만 받고 지역경제 발전 외면하면 상생 어려워

데스크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강원도·춘천시로부터 각종 혜택을 받아 2013년 데이터센터를 준공한 후 현재 운영하고 있는 네이버에 대한 지역사회의 여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습니다.자치단체가 기반시설과 각종 세제 혜택은 물론 단지와 단지사이에 있는 지방도를 가로지르며 구름다리까지 설치해주는 등 상상할 수 없는 특혜를 줬는데도 지역경제발전을 계속 외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강원도·춘천시는 지난 2004년 네이버와 ‘NHN연구소 강원도 춘천이전 협약’을 체결한 후 연구소 설립에 필요한 용지매입부터 기반시설 19억원, 취득세와 지방세 99억원 감면 등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네이버가 450여명의 직원이 상주하는 연구소를 설립하기로 약속했기 때문입니다.당시 협약서에는 ‘(네이버는)춘천지역에 연구소를 신규로 건립해 지역 경제발전에 적극 이바지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네이버는 지난 2007년 12월 연구소 설립 계획을 취소하고 ‘소프트공학연구소’로 대체한다고 발표한 후 근무 인원도 10여명으로 대폭 줄었습니다.또 입주지원보조금 22억5000만원을 포기했습니다.보조금을 받게되면 자치단체로부터 행·재정적 제재와 간섭을 받기 때문에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는 네이버가 ‘어떠한 간섭도 받지 않겠다’는 속셈을 드러낸 것입니다.

네이버는 최근 “당시 협약서에는 어떤 연구소가 들어서는지 명시되지 않았고 채용이나 상주인력 등에 대한 내용도 없다”며 해명했지만 이는 대기업답지 않은 ‘꼼수’입니다.네이버가 약속한 ‘지역 경제발전에 적극 이바지한다’는 말을 믿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자치단체와 주민들을 배신하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네이버는 이 데이터센터를 통해 외국의 ‘클라우드’업계와 경쟁하겠다는 거창한 계획을 발표했지만 데이터센터 강당과 북카페 등을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개방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이같은 문제점을 인식하고 도의회가 대기업의 유치효과와 지역 기여도 등을 집중점검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은 고무적입니다.이전 기업들이 지역으로부터 많은 혜택을 받고도 ‘향토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강제적으로라도 견인할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