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포상 축소설, 강원 몫 영향받나

행안부-문체부 포상규모 협의
감축 땐 개최지 홀대론 재점화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속보=정부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유공자 정부 포상 확정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인 가운데 전체 포상 규모가 당초 계획보다 축소될 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도내 기관단체의 최종 수상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9일 강원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달 초부터 평창올림픽 유공자 정부 포상 규모 확정을 위한 협의를 갖고 있다.포상 규모는 당초 알려진 전체 1300점 보다 300점이 축소된 1000점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행안부와 문체부 관계자는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축소와 원안 확정,증가 등 다양한 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1988서울올림픽 유공 포상 사례 등을 참조,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다.올림픽 유공자 정부 포상 대상은 도와 조직위원회,정부,대한체육회·경찰·소방·타 지자체 등 기타 그룹으로 분류됐다.

유공자 포상 규모 축소가 최종 확정될 경우,올림픽 개최지 강원몫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대회가 끝난지 1년이 넘도록 정부 포상이 지연되고 있는 데다 문체부는 도가 자체 조사를 통해 선정한 유공자 규모(760명)를 절반 정도로 감축,개최지 홀대론이 일었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전체 포상 규모가 당초보다 축소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데 올림픽 주개최지 지자체에 대한 공로 인정 등 정책적 배려가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유공 대상자 몫은 총 374점이다.훈장 37,포장 50,대통령 표창 111,총리표창 176개다.공무원 123명과 유공단체 42개를 포함한 민간 251명으로 비율은 공직 33%·민간 67%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