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고랜드 설계변경·시공사 선정 지연, 착공 시기 불투명

레고랜드 착공 지연 책임론 부상
도-도의회 최근 사업계획 공유
프레젠테이션 결과 발표 미정
의회 안팎서 연대책임 목소리

김여진 beatle@kado.net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춘천 중도에 조성하는 레고랜드 코리아 테마파크 착공이 늦어지면서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20일 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양 측은 레고랜드 조성사업 본공사 시공사 선정과 개장시기 등을 포함한 사업계획을 최근 공유했다.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사업 추진현황을 비공개 보고받고 영국 멀린사의 직접 투자구조로 바뀐 이후 진행상황과 착공지연 이유 등을 점검했다.시공사 선정과 설계변경 작업 완료시점을 내달쯤으로 예상,중간점검에 나선 것이다.

특히 본공사의 핵심인 시공사 선정의 경우 이달초 프레젠테이션 절차를 마쳤지만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서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도의회는 도와 강원도중도개발공사가 시공사로 선정했던 STX건설이 탈락할 경우 위약금 문제 등 후속 책임 논란을 우려하고 있다.

도는 입찰에 참여한 대우건설,현대건설 등이 선정될 경우를 대비,STX건설과의 컨소시엄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그러나 이들 업체들이 STX건설의 참여에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져 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도의회는 “시공사를 선정하는 멀린,해당 건설사와의 협의가 있어야 할텐데 가능할지 의문”이라는 의견이 제기된 상태다.

멀린사에 ‘주요 계약시점’에 지급하도록 돼 있는 600억원의 지급시점 등에도 주목하고 있다.착공이 장기화되자 의회 일각에서는 “수천억을 들여 이 사업을 꼭 해야하느냐”는 목소리까지 제기되고 있다.의회 안팎에서는 레고랜드 사업변경 동의안이 지난 해 12월 본회의 의원전체 찬반표결에서 통과된만큼 문제가 생길경우 도의회도 연대책임에서 피하기 어렵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당시 반대토론을 했던 신영재(홍천) 한국당 원내대표는 “총괄개발협약 체결시부터 예상됐던 문제”라며 “최종 책임은 도가 져야 할 가능성이 높은데 어떤 방식으로 풀어낼 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