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군 현안 분출에 갈등 조짐, 도 조정력 ‘시험대’

SOC·제2혁신도시 등 광범위
지역 이해 얽혀 힘 대결 양상
민선 7기 ‘강원 원팀론’ 흔들
도 차원 정책 조정기능 절실

김여진 beatle@kado.net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민선 7기 2년차를 맞아 도내 18개 시·군에서 지역현안이 분출,최문순 도정의 조정자 역할이 시험대에 올랐다.

21일 도와 각 시·군,정치권에 따르면 철도와 도로 등 대형 SOC 사업은 물론 제2혁신도시와 일자리 사업 등 정부 국정과제에 발맞춘 대형 현안을 놓고 시·군 현안 해결요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삼척 수소도시와 횡성 이모빌리티 단지,원주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등은 도와 시·군이 공조,정부협의에 나서고 있다.양양의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나 정선의 가리왕산 활용 등 환경 현안은 대정부 투쟁을 불사하기도 했다.

반면 제2혁신도시 조성의 핵심인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의 경우 춘천·원주·강릉 등 빅3도시와 평창이 일찌감치 뛰어들어 힘 대결로 비화되는 양상이어서 도의 사전 조정이 중요해졌다.도 역점사업인 춘천수열에너지클러스터는 도와 춘천시,도의회 간 이견이 노출되고있다.

SOC 분야도 우선순위 선정과 노선 협의에서 험로가 예상된다.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의 경우 역사 및 노선문제를 놓고 논의가 복잡해지고 있다.속초는 동해북부선과 연계한 역사위치 재조정을 거론하고 있고,양구는 국토부와 도의 하리안에 맞서 송청리를 요구하고 있다.삼척과 영월은 제천∼삼척 고속도로 건설의 예비타당성 조사,철원과 화천 등 접경지역에서는 중앙고속도로 연장이 최대 과제다.

이들 현안은 취임 1년을 맞는 지자체장들의 성과 경쟁으로 이어져 더욱 치열해 질 전망이다.그러나 현안이 봇물처럼 터져나오고 있지만 최문순 지사가 내세운 당소속 단체장과의 ‘원팀론’이나 지역간 의견조정,정부와의 협상 등 도차원의 정책조정 기능이 미흡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타 시·도와 차별화된 강원도 전체 밑그림 전략을 먼저 짠 후 각 시·군이나 부서별로 집행해야 어떤 사업이든 성공할 수 있다”며 “도차원의 조율 시스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