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 혁신도시 생활밀착도 높여야

-주변지역 빈 상가 속출, 외식날 지정 등 상경기 확대를

데스크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최근 제2혁신 도시 유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제2혁신 도시는 지난해 9월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수도권에 있는 122개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힌 것이 기폭제가 되면서 지역마다 제2혁신 도시 유치전에 뛰어들고 있습니다.공공기관 이전 대상이 500여 개라 시도 간 유치경쟁도 불가피합니다.제2혁신 도시는 지역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어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이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그러나 원주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의 지역경제 기여효과는 미흡합니다.많은 공공기관이 순환 근무제를 운영하고 있어 원주로 이사 올 필요가 없어 혼자 거주하고,출장 등으로 주중 1∼2일은 수도권 등에 있는 집에서 숙식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주말·휴일은 원주 혁신도시 주변이 썰렁합니다.또 공공기관 내에 식당 등 각종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어 주변지역과의 생활밀착도가 떨어지다 보니 주변상가 이용이 많지 않습니다.원주는 수도권과 1시간 거리라서 혁신도시는 근무지일 뿐 거주지는 아닙니다.

이러다 보니 원주 혁신도시 주변지역 빈 상가들이 늘고 있습니다.일부 신축 상가는 수 개월 동안 월세 등 임대료를 받지 않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고 있습니다.건강보험심사 평가원 앞 5층 상가건물은 50곳의 점포가 조성됐지만 영업하는 곳은 20곳에 불과하고,인접 상가건물은 1∼5층까지 임대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다른 상가건물은 점포 60개 중 50여 곳이 경매시장 매물로 나왔습니다.빈 상가의 증가는 과잉 공급도 원인이지만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들이 출퇴근 버스를 운영하는 등 직원들이 원주에 머무는 시간이 적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원주시는 상가 전수조사를 통해 혁신도시 상권을 분석한다고 하지만 이 보다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가족동반 이주율을 높이는 정책을 실시해야 합니다.공공기관들도 농산물 등 지역의 각종 물품 팔아주기 운동과 전방지역 군부대처럼 한 달에 한 번은 주변 상가에서 점심 내지는 저녁 식사를 하는 날을 지정하는 등 지역상생을 위한 생활밀착도를 높이는 정책에 적극 나서야 합니다.지금처럼 혁신도시의 지역상생 효과가 낮으면 제2혁신 도시 유치에 사활을 걸 필요가 없습니다.정부는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의 업무평가 시 지역상생 분야를 반영하는 정책을 펼쳐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