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日과 무역협상 큰 진전…7월 日선거까지 기다릴 것"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05월 26일 일요일
▲ 아베-트럼프 골프 라운딩 후 기념촬영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의 골프장에서 골프 라운딩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뒤 “새로운 레이와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고 는 글을 적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2019.5.26     b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의 골프장에서 골프 라운딩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뒤 “새로운 레이와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고 는 글을 적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2019.5.26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있다면서도 7월 일본 참의원 선거까지 협상 타결을 유예할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골프 회동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다. 농업과 소고기를 매우 활발히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많은 부분은 일본의 7월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다. 거기서 난 큰 숫자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7월에 양원제의 상원에 해당하는 참의원 선거를 치른다.

앞서 존 로버츠 폭스뉴스 백악관 출입 기자도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왔다며 무역협상 타결을 선거 이후로 늦추려 한다고 전한 바 있다.

전날 일본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와 지바(千葉)의 골프장에서 2시간 30분간 함께 골프를 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라운드 후 트위터에 “일본 지바의 모바라 컨트리클럽에서 아베 총리와 훌륭한 아침 골프를 쳤다”며 골프장에서의 사진을 올렸다.

앞서 아베 총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두 정상의 ‘셀카’를 리트윗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위터에 “아베 총리와 매우 즐거웠고 훌륭한 만남이었다”며 “많은 일본 관리들이 민주당원들은 나나 공화당이 성공하는 걸 보느니 미국이 망하길 보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죽기를 바라는 것이다!(Death Wish!)”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번화가 롯폰기의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한 후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의 영빈관에서 11번째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