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극단적 선택 하려던 20대 경비원이 막아

아파트 옥상서 누워있는 여성 발견
119 신고 후 10분간 대화로 설득

박가영 outgoing@kado.net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아파트 옥상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20대 여성을 구조한 경비원 김병환씨.
▲ 아파트 옥상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20대 여성을 구조한 경비원 김병환씨.
60대 경비원이 아파트 옥상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20대 여성을 차분하게 설득하며 구조했다.춘천시 한 아파트 경비원 김병환(62)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 15분쯤 순찰을 돌다가 옥상에 검은 옷을 입고 누워있는 20대 여성을 발견했다.여성의 옆에는 새로산듯 보이는 신발과 비닐에 싸인 하얀 조화,술병 등이 놓여있었다.

여성의 상태가 심상치 않다고 느낀 김씨는 “집이 어디냐”,“가족에게 데려다 주겠다”며 대화를 시도했다.5분여만에 입을 연 여성의 첫 마디는 “목숨을 끊으려 했다”는 말이었다.김씨는 여성을 설득해 119에 신고하고 돌발상황을 막기위해 10분 가까이 대화를 이어갔다.김 씨의 기지 덕에 여성은 현장에서 안전하게 구급대원에게 인계됐다.26일 기자를 만난 김씨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아직도 가슴이 쿵쾅거리고 아찔하다”고 털어놨다.김씨는 “여성이 잘못된 선택을 하면 어떻게 하나 두려움도 있었지만 내 자식이라는 심정으로 끝까지 대화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