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악산관광 활성화를 위한 제언

이대길 전 속초신협이사장

데스크 2019년 05월 28일 화요일
이대길 전 속초신협이사장
이대길 전 속초신협이사장
설악산은 세계유수의 어느 관광지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그러나 지금 설악산은 30년 넘는 쇠락의 길에서 낡은 상가와 모텔 주변엔 잡쓰레기가 나뒹굴고 있다.화려했던 간판조차 낡아 흉물이 되고 바람에 날아간 모텔지붕은 앙상한 뼈대와 깨진 창틀을 드러내고 있다.어둠이 깔려오면 불빛을 잃은 검은 건물과 궁색한 가로등만 길목을 지키고 있을 뿐,행여 불 켜진 상가나 모텔은 손님조차 보기 힘들다.

1980년 초 김철호 회장의 설악산 관광레저 로드맵을 필자는 기억한다.해안과 산악을 연계한 양양 물치다리 밑에서 설악단지까지 대수로(大水路)를 건설해 배를 타고 가는 환상의 바다 길을 기획했다.멈춰버린 꿈을 한탄하게 했던 그날을 떠올리면서 지면을 통해 감히 제안하고자 한다.첫째 설악산 활성화를 위한 범시민 대책위원회 테스크포스(Task Force)팀을 구성해야 한다.전략적 해결을 위해 행정이 견인하고 민간인이 참여하는 T/F팀을 가동해야 한다.지금까지 설악산 활성화를 위한 크고 작은 조직들이 분열과 소모적 갈등으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

둘째 설악산 목적지를 모텔 상가 운집지역인 B,C지구로 해야 한다.마(魔)의 설악산 진입도로 개선은 설악산 문제 해결의 초석이다.따라서 설악산 A지구 주차장을 폐쇄하고 B,C지구 주차장을 3층으로 증설하는 것이 필요하다.시민이 참여하는 속초시민주식회사를 설립,A지구 매표소에서 B,C지구간 순환레일전차를 도입한다.사업권은 보상차원에서 종교단체가 운영토록 하면 될 것이다.셋째 설악산 길목에 있는 모텔과 상가를 정부에서 매입하거나 투자자를 찾아줘야 한다.우선 정부가 나서 설악산 활성화를 위한 모든 특단의 조치를 강구함으로써 종합관광지로의 면모를 되살려야 한다.넷째 선출직 지역의원은 설악산을 완전 관광지 조성을 위한 사명감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설악산관광이 공익적 가치를 살리고 차별화된 관광 기반시설을 조성하려면 자치단체장을 비롯한 선출직의 의지가 확고해야 한다.

어떤 시대든 가장 중요한 것은 지도자들의 의식 전환이다.우리의 생각이 20세기에 머물러 있는 한 우리가 지향하는 21세기는 우리의 것이 될 수 없다.쇠락의 길을 걷고 있는 설악산관광을 되살리고 세계인이 머물고 갈 수 있는 종합휴양지로 만들어 가는데 지혜를 모아야 할 때다.‘설악산이 살아야 속초가 살고 강원도가 산다’는 각오와 신념을 갖고 설악산이 옛 명성을 되찾도록 함께 노력해나갔으면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