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인원과 뒤바뀐 영혼의 여정

정유정 작가 3년만의 신작 '진이,지니'
이전 작품세계 벗어난 판타지

김호석 kimhs86@kado.net 2019년 06월 01일 토요일
‘악의 3부작’이라고도 불리는 ‘7년의 밤’,‘28’,‘종의 기원’으로 베스트작가 반열에 오른 정유정이 3년만에 신작 장편 소설을 선보인다.

이전의 작품세계에서 벗어나 새롭고,경쾌하고,자유로운 이야기를 담은 책 ‘진이,지니’는 인간과 가장 흡사한 DNA를 가진 영장류 보노보와 영장류연구센터 사육사가 주고받는 교감을 깊이 있게 그려낸 작품이다.정유정 작가는 이 책에서 처음으로 여성을 주인공으로 내세우고 판타지 장르를 차용,이제껏 선보여온 것과는 확연히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며 한 편의 감동 서사를 만들어냈다.

유인원 책임사육사로서 마지막 출근을 한 진이는 예상치 못한 보노보 구조활동에 참여하게 된다.구조 후 스승 장 교수와 함께 차에 오르는데 갑자기 도로로 튀어나온 고라니를 피하려다 사고가 나고,그 순간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다.갑작스러운 교통사고 직후 진이와 보노보 ‘지니’가 하나가 되어버린 것이다.두 개의 영혼이 교차하는 혼돈과 혼란 속에서 진이는 진짜 자신에게로 돌아가기 위한 지난한 여정을 시작하는데….

소설은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타인의 고통에 공감하고 타자와의 관계 속에서 발현되는 소통을 이야기한다.인간과 비인간,삶과 죽음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인간다움이,인간의 자유의지가 어떻게 죽음의 두려움을 삶의 희망으로 치환하는지를 따뜻하고 섬세한 시선으로 담아냈다.빈틈없는 자료 조사로 판타지마저 현실성 있게 그려낸 촘촘한 플롯,독자를 단박에 사로잡는 흡인력과 속도감 넘치는 스토리까지 정유정 고유의 스타일이 건재하게 소설을 지탱하고 있다.도서출판 은행나무.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