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빛글문학 동인 회원시] 의자

김종옥

데스크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공지천 수변공원

시,한 수 읽고 간다면

편안한 휴식이고 싶다

당신이 지치고 힘든 날

이 길을 터벅터벅 걷다가

스산한 마음 강가 의자에 앉아

무심코

등 뒤에 걸어놓은 시 한수

그 또한 마음의자이다

폭설 같은 세상일 잠시 접어두고

시,한수

그것도 안식의 의자 아니겠는가

천근 무거운 마음 내려 놓고

마음에 위안을 얻어

가벼운 걸음 되었으면 좋겠다

또 언젠가

이 계절 당신 기억 속에

소박한

시,한수

한 걸음 쉬어가는 길,의자이면 좋겠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