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자 vs 3자’ 청와대-한국당 회담형식 기싸움

청 “여야정 상설협의체 유지해야”
참석범위 놓고 회담 주도권 경쟁

남궁창성 cometsp@kaod.net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청와대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의 전환점이 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대표 간 회동 형식을 둘러싸고 연일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청와대는 4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및 문 대통령과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일대일 회담’을 제시했다.반면 한국당은 ‘문 대통령과 교섭단체 3당(더불어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회담 및 일대일 회담’을 하자고 응수하면서 기싸움을 벌였다.

문 대통령은 3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9일부터) 북유럽 3개국 순방이 예정되어 있다”면서 “최소한 그 이전에 대화와 협력의 정치가 복원되고 국회가 정상화되길 기대한다”고 거듭 정치권의 협조를 당부했다.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도 4일 기자들을 만나 당초 제시했던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및 문 대통령과 한국당 대표의 일대일 회담’을 7일 이전에 갖자고 다시 제안했다.청와대는 지난해 협치를 위해 출범한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의 정신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5당 대표의 전원 참석이 필수라는 입장이다.

강 수석은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국회 협치의 축적물”이라며 “지금의 국면을 돌파하기 위해 3당만 만나거나 일대일로만 만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황교안 대표는 이날 다시 “지금 현재 국회에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5당 뿐만 아니라 2당(민중당·대한애국당)이 더 있다.그 모두와 함께하는 것은 말 그대로 진행이 되기 어려운 일”이라고 강조했다.한국당 안팎에서는 회담 참석 정당의 범위에 따라 회담장에서 논의 양상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판단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한국당으로서는 5당 대표가 참여할 경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찬성한 4당에 의해 황 대표가 포위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또 “반대로 교섭단체 3당만 참석하면 1여(與) 대 2야(野) 구도가 생길 수 있다”며 “결국 참석정당 범위에 따라 논의의 주도권이 달라질 수 있어 양측이 신경전을 벌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강기정 정무수석이 저를 방문해 대통령과 4당 대표의 회담을 제의했지만 거부했다”고 밝혀 회동 형식을 둘러싼 청와대와 한국당의 수싸움이 복잡하다는 점을 반증했다.

남궁창성 cometsp@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