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TP, 강릉 수소폭발사고 지원 예비비 10억원 긴급 투입

정부 피해보상 지원책 지연 전망
도, 정부에 사회적 재난 규정 건의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6월 08일 토요일
정부 과제 수행 중 발생한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발생이 약 2주가 지났으나 정부 차원의 피해보상이 이뤄지지 못해 강원테크노파크가 예비비 긴급 투입으로 피해기업 지원에 우선 나서기로 했다.이와는 별개로 강원도는 이번 수소탱크 폭발사고를 사회적 재난으로 규정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하는 등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국비 지원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와 김성인 강원테크노파크 원장,수소탱크 폭발사고 피해기업 관계자들은 7일 강원테크노파크에서 간담회를 갖고,이번 사고 발생에 따른 대책 방안을 모색했다.수소탱크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기업 등에 대한 피해 지원 방안은 사고 원인이 명확하게 가려진 후,가해 및 피해자가 재확정돼야 피해보상 범위와 폭이 결정될 전망이다.

경찰 수사 결과는 약 한 달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여 피해보상 지원책은 지연될 것으로 전망,테크노파크 측은 10억원 규모의 예비비를 긴급 투입해 피해기업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또 테크노파크 내 비어있는 건물에 피해기업이 임시 입주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강원테크노파크 관계자는 “피해기업이 생산활동에 당장 직접적인 피해를 입게 돼 예비비 긴급투입을 우선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