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파워 경제활성책 생색내기용” 주민·상공인 볼멘소리

[집중진단]삼척 화력발전소 건설사업 ⑤ 지역과 상생이 지름길
지역상생발전 협약 실효성 의문
건설업계 “공사 지역할당 적어”
포스파워 “지역 기여 점차 확대”

김정호 kimpro@kado.net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건설이 본격화하면서 지역업체 참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달 14일 시청 앞에서 공사 감리업체인 한일엔지니어링이 주축이 된 삼척시경제살리기추진단이 지역업체 참여를 촉구하며 집회를 갖는 모습.
▲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건설이 본격화하면서 지역업체 참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달 14일 시청 앞에서 공사 감리업체인 한일엔지니어링이 주축이 된 삼척시경제살리기추진단이 지역업체 참여를 촉구하며 집회를 갖는 모습.

삼척시민들이 대기오염을 비롯해 맹방 어업,관광 피해 등을 감내하면서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받아들인 건 지역경제 활성화가 절실했기 때문이다.5조억원대 사업인 만큼 건설업을 비롯한 제조업,도소매업 등 전 업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란 기대감이다.

그러나 지역 상공인들 사이에서는 “포스파워가 생색내기에 그친다”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정희수 삼척상공회의소 회장은 “2년전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건설이 무산 위기에 있을 때 시민들은 십여차례 상경집회까지 가졌고,이는 발전소 건설을 통한 지역발전을 믿었기 때문인데 요즘 상공인들은 푸념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건설 업계에서 지역업체 참여 확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오길수 한일엔지니어링 회장은 “발전소로 인해 시민들이 겪는 피해를 생각한다면 도의적으로 지역업체를 적극 참여시켜야 하는데 이런 저런 이유를 들어 배제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김강수 삼척시전문건설협회 회장은 “이제까지 지역업체에 할당된 공사가 많지 않았고,공사를 맡는다해도 최저가 입찰이어서 남는게 없었다”고 말했다.

포스파워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척시와 지난 2017년 4월 맺은 맹방해변 침식저감시설 설치 1100억원,맹방해변 친수시설 조성 950억원,지역협력사업 투자 630억원,발전소 직원사택 건립 400억원,신재생 및 미래에너지 사업 투자 2600억원 등 총 5680억원대 규모의 지역상생발전 협약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김명숙 삼척시의원 “협약을 겉으로 보면 액수가 커서 그럴 듯한데 침식저감시설 설치나 직원사택 건립은 지역을 위한 것이 아니라 발전소 운영을 위해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맹방해변은 삼척으로 관광객을 유입시키는 촉매제로서 지역경기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점을 감안,항만 설치에 따른 직간접인 관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예방책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도계에서 생산하는 무연탄을 발전소 연료로 사용하라는 도계 주민들의 목소리도 높다.권정복 삼척시의원은 “발전소로 인해 미세먼지부터 도시 이미지 저해까지 삼척 전체가 직간접 피해를 보는데 도계는 삼척이 아니냐”며 “주민 요구가 있기 전 먼저 도계 무연탄 사용을 제안하는게 맞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포스파워 관계자는 “무연탄을 쓰면 발전소가 제성능을 내지 못하는 부분이 있고,유연탄과 무연탄의 단가 차이가 워낙 커 무연탄 사용 계획은 없다”며 “플랜트 공사에 들어가면 지역업체,장비가 참여할 기회도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끝> 김정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