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빛글문학 동인 회원시]시동바다

홍종호

안영옥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양떼들이 뛰어다니고

별들이 이주해오는 해안가에서

바다를 그리워하는 것들은

돌아가지못한다

오래전 구름속으로 퇴출당한 시간속에

낯설음을 실어나르며

파도는 빈관절이 욱신거린다

내가 아직 양수에 잠겨 배놀이할때

어머니는 나를 낳았고

그때부터 나는 헤엄치는 사람

파도는 어둠속 공처럼

나를 굴리고굴려 여기까지 왔다

너무 많은 자신을 기르고

너무 많은 자신 때문에 높아진 계단을 알고부터

뜨거운 등에 서리던 소금기의 날들을 그리워한다

되새김질하는 시간속으로

북채를 들고 밤의 가죽을 두드리는 파도

바람의 등을 타고온 목동의 사나운 개들이

양떼를 몰고 나타난다

양들의 울음소리가 대문을 두드린다

낯선 잠속으로 들어선다

바로그 순간

문이 열린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