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모습 드러낸 유람선에 급박한 사고 순간 그대로…낮은 탄식만

연합뉴스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11일(현지시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물 위로 인양하고 있다.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11일(현지시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물 위로 인양하고 있다.

햇살로 반짝이는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물살 속에 희끄무레한 선체가 보이기 시작하자 대기 중에 팽팽한 긴장이 흘렀다.

11일(현지시간) 오전 6시 50분께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와이어를 당기기 시작한 지 20분이 지났을 무렵 ‘허블레아니호(號)’가 조타실을 비롯해 서서히 수면 위로 올라왔다.

갑판까지 드러낸 선체는 찢어진 푸른 방수포와 선체에 엉겨붙은 각종 부유물로 어지러웠다.

조타실 창이 온전히 드러나 그동안 실종됐던 선장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보이자 취재진 사이에서는 ‘헉’하는 소리가 터져나왔다.

지난달 29일 크루즈선에 뒤를 들이받혀 침몰한 지 13일만인 11일 건져낸 유람선 ‘허블레아니호(號)’의 모습은 사고가 얼마나 급박하게 일어났는지 그대로 보여줬다.

선장 경력만 24년이나 되는 ‘베테랑’ 선원도 조타실조차 빠져나오지 못했다.

뱃머리에는 사용하지도 못한 구명튜브 세 개가 무심하게 매달려 있었다.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에 인양되고 있는 허블레아니호가 모습을 보이고 있다.2019.6.11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에 인양되고 있는 허블레아니호가 모습을 보이고 있다.2019.6.11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허블레아니호의 선미 쪽 창문에 시신유실 방지용바가 설치돼 있다. 2019.6.11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허블레아니호의 선미 쪽 창문에 시신유실 방지용바가 설치돼 있다. 2019.6.11

선장의 시신을 수습한 지 20분 만에 조타실 뒤편, 선실로 내려가는 계단 입구에서 시신 1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바로 아래 위치에서 연이어 시신 2구가 더 수습됐다.

추돌 후 7초만에 배가 침몰하며 물이 쏟아져 들어온 바람에 승객들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했다.

방호복을 입고 작업 바지에서 대기한 한국 구조대원들은 시신을 넘겨받은 후 거수경례로 예를 표했다.

인양된 시신은 대기 중이던 경찰보트에 실려 감식 장소로 옮겨졌다.

인양작전과 실종자 수색·수습 내내 작업 현장 주변 대기는 긴장감이 가득찼다.

평소라면 출근 시민과 이른 관광객 소음으로 가득했을 머르기트 다리는 이날 인양 작업으로 보행자 통행이 제한되며 낯선 고요함이 흘렀다.

실종자가 수습될 때마다 카메라가 연속 촬영을 하는 소리와 낮은 탄식소리가 들려왔다.

머르기트 다리에는 인양 장면을 취재하는 한국과 헝가리 언론, 외신 취재진 약 130명이 몰렸다.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야노쉬 허이두 헝가리 대테러청장(가운데)와 대원들이 인양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9.6.11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야노쉬 허이두 헝가리 대테러청장(가운데)와 대원들이 인양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9.6.11

인양이 시작된 지 약 한시간 반이 흐른 후 돌발상황이 생기며, 수색이 중단됐다.

선체 후미의 파손 정도가 예상보다 심한 것으로 드러나며 선미에 와이어를 추가로 거는 작업이 진행됐다.

작업을 지켜보는 관계자들과 시민들은 속이 타들어갔다.

이날 작업 현장 가까이에 실종자 가족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의 한 관계자는 “가족은 모습을 드러내기를 원치 않아 별도 장소에서 영상으로 인양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의 통제선 밖 곳곳에는 시민들이 수십명씩 모여 인양 현장을 지켜봤다.

실종자를 찾았다는 소식이 다행스럽다면서도, 너무나 비극적인 사건이라고 입을 모았다.

일부 부다페스트 시민은 ‘말도 안 되는 비극’이라며 흥분했다.

자리에 못이 박힌 듯 뚫어지게 인양 장면을 지켜보던 대학생 나나시 에뫼케(19)는 “중부 유럽에서 어떻게 이런 참사가 일어났는지 믿을 수 없다”면서 “끔찍하고 비극적인 일을 당한 한국에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