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문순 3기 도정 세대교체 속도

3개국 편입·신설로 업무기능 통합 , 수소산업 육성 ‘속도’
이르면 10월 중 조직개편 단행
1개국 편입·2개국 신설 계획
일자리·전기차 등 경제부문 무게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강원도가 이르면 오는 10월 3개 국(局)편입 및 추가 신설 등을 통해 도청 각 실·국의 중복·분산된 업무 기능을 통·폐합하고 전기자동차와 수소산업 등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하기로 해 2년 차에 접어든 최문순 3기 도정의 변화가 주목된다.

이번 조직개편안이 당초 계획대로 오는 9월 강원도의회에 제출,원안 처리되면 국장급 승진 수요 2석이 발생하게 된다.이번 조직개편안은 내년 상·하반기 통틀어 국장급 공로연수 대상자가 최대 11명인 것과 맞물려 조직 쇄신은 물론 강원도 공직사회의 세대교체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12일 강원도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에 따라 지자체는 실국본부 수의 20% 범위 내에서 국장급 기구설치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이에 근거해 도는 하반기에 1개 국(局)편입 및 2개 국 추가 신설을 통한 조직개편을 적용할 계획이다.이와 관련,9월로 종료되는 평화지역발전본부는 자율기구로 편입된다.이와는 별도로 1개 국 추가 신설도 계획 중이다.이는 도 본청 실·국이 한시기구인 평화지역발전본부를 제외하면 현재 10개 실·국으로 운영,현정원 기준 및 행정수요 등을 감안해 도 본청은 11개 실·국 운영이 가능하다.

도는 자율기구로 2개 국이 편입,추가되고 1개 국이 신설되는 형태로 조직개편 초안을 마련하고 있다.이를 토대로 국장급 인사 수요는 평화지역발전본부를 제외한 2개 국에서 발생,7월 정기인사에 이어 10∼11월 후속 인사가 단행될 전망이다.2개 국 추가 신설과 관련,최문순 도지사는 일자리 경제와 전기자동차,수소산업 등 신성장동력 산업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2개 국은 큰 틀에서 경제 부문에 속해 글로벌투자통상국과 경제진흥국 내 중복된 업무가 분리 및 통·폐합되거나 집중 육성 사업에 대해 테마 중심으로 방향성을 잡는 안이 거론된다.도 관계자는 “하반기 조직개편안 적용에 따른 정원 변화는 없으며 다만,미세먼지 등 정부 정책 업무에 대해 필요할 경우,최소 인원이 배치될 것”이라고 했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