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역전쟁 격화 속 中산업생산 증가율 ‘뚝’…17년래 최저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한 지난달 중국의 산업생산 증가율이 큰 폭으로 둔화해 17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내려갔다.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5.0%였다.이는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5.4%)와 전달(5.4%)에 크게 미치지 못한 수치다.5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2002년 2월(2.7%) 이후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국의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은 지난 1∼2월 5.3%로 떨어졌지만 3월 8.5%로 크게 반등하는 데 성공했다.그러나 4월 5.4%로 떨어지면서 상승 추세가 일단 꺾이더니 이번에 하락 추세가 더욱 굳어짐에 따라 경기 둔화 우려를 다시 자아내게 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5월 산업생산이 2002년 이래 가장 약한 수준으로 내려간 것은 미국과의 관세 전쟁에 따른 역풍을 맞고 있음을 부각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