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폭 좁은 인도 가로막은 전신주’ 시민들 불편

춘천지법·지검 인근 통행 어려워
차도 옆 버스정류장 ‘위험천만’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6월 15일 토요일
▲ 춘천지법·지검 인근 하천변 인도가 폭이 좁고 곳곳에 가로등과 전신주가 설치돼 있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 춘천지법·지검 인근 하천변 인도가 폭이 좁고 곳곳에 가로등과 전신주가 설치돼 있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 호반병원장례식장 앞 버스정류장.차도  옆에 위치해 있지만 시민들이 차를 피할  공간이 없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 호반병원장례식장 앞 버스정류장.차도 옆에 위치해 있지만 시민들이 차를 피할 공간이 없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사람 한 명이 지나가기도 힘들 정도로 폭이 좁은 도로를 그대로 방치하거나 차도 한복판에 버스정류장이 설치돼 있어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춘천지법·지검 인근 하천변 인도는 식당,주택단지와 인접해 있어 시민들이 자주 찾는 곳이다.하천을 끼고 있어 산책 코스로도 인기다.하지만 이곳 도로는 사람 한 명이 지나가기 어려울 만큼 좁다.그마저도 인도 곳곳에 가로등과 전신주가 가로막고 있어 교행이 불가능,시민들은 가다서다를 반복해야 한다.유모차를 끌어야 하는 시민들은 아예 차도를 이용한다.

차도 한가운데 버스정류장이 설치된 사례도 파악됐다.호반병원장례식장 앞 버스정류장은 도로 왕복4차선 도로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이 정류장에는 다른 정류장에서 볼 수 있는 버스운행 정보를 담은 모니터나 의자,가림막 등이 조성돼 있지 않다.더욱이 차들이 속도를 내는 차도 바로 옆에서 버스를 기다릴 수밖에 없는 구조여서 시민들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다.

김경희 시의원은 “거창한 도시계획도 중요하지만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불편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하는 행정서비스가 필요하다”고 했다.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