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공천룰 정비 속도 후유증 잠재우기 고심

민주당, 가산점 기준 형평성 우려
한국당, 물갈이론 진영갈등 야기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여야가 내년 총선 공천룰 정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당내 반발기류 등으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현역 의원의 기득권을 줄이고 정치 신인과 여성·청년에게 기회를 확대하는 내용의 공천룰을 마련,다음 달 1일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16일 민주당 공천룰에는 정치 신인에게 최대 20%,여성·청년을 비롯한 정치 소외계층에 최고 25% 가산점을 각각 부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제는 가산점 그룹에서 일부는 구체적인 적용 기준이 제시됐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다는 점이다.청년과 여성,장애인에 대해서는 기준에 따른 가산점 범위가 명시된 반면,사무직당직자·보좌진·정치신인은 구체적인 기준 없이 10~25% 범위 내 가산한다고만 돼 있다.이에 일각에서는 가산점 적용 기준이 일정치 않을 경우 형평성 논란이 불거질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공천 룰 작업을 맡고 있는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현역 물갈이’,‘탄핵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진영갈등이 재점화됐다.당내 핵심 친박계로 분류돼 온 홍문종 의원이 15일 탈당을 공식 선언하고 대한애국당에 입당,공동대표로 추대되면서 한국당내 이탈·균열 움직임이 본격화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공천룰 결정이 임박할수록 총선 입지자들은 더욱 민감히 반응하게 될 것”이라며 “공천룰로 인한 반발을 어떻게 정리하느냐에 따라 내년 총선의 향배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세훈 sehoo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