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신수, 11경기 만에 홈런포…시즌 12호

연합뉴스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Texas Rangers‘ Shin-Soo Choo runs the bases after hitting a solo home run off Cincinnati Reds starting pitcher Sonny Gray in the first inning of a baseball game, Sunday, June 16, 2019, in Cincinnati. (AP Photo/John Minchillo)
▲ Texas Rangers‘ Shin-Soo Choo runs the bases after hitting a solo home run off Cincinnati Reds starting pitcher Sonny Gray in the first inning of a baseball game, Sunday, June 16, 2019, in Cincinnati. (AP Photo/John Minchillo)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11경기 만에 홈런포를 추가했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경기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첫 타석에서 홈런이 나왔다. 추신수는 1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우완 선발투수 소니 그레이의 초구 시속 148㎞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중앙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쳤다. 비거리 126.5m의 커다란 아치였다.

5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개인 통산 200홈런을 채운 추신수는 11경기, 12일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올 시즌 추신수의 12번째 홈런이다. 개인 통산 홈런은 201개로 늘었다.

추신수는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며 시즌 타점 30개를 채웠다.

추신수는 3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우전 안타를 쳐 일찌감치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했다. 헌터 펜스의 중월 투런 홈런 때 홈을 밟아 시즌 득점은 50개로 늘었다.

하지만 추신수는 5회 초 좌익수 뜬공, 8회 투수 땅볼로 물러나 3안타 경기를 만들지는 못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0에서 0.284(250타수 71안타)로 올랐다. 시즌 출루율도 0.383에서 0.385로 상승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맹활약에도 신시내티에 3-11로 패했다.

신시내티는 4-2로 앞선 4회 제시 윈커와 야시엘 푸이그가 연달아 투런 홈런을 쳐 8-2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