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이버는 ‘지역언론 죽이기’ 멈춰야

-디지털 알권리 뿐만 아니라 지방분권·균형발전 위협

데스크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뉴스 유통 공룡’으로 불리는 네이버가 지난 4월 중앙언론 위주의 기사만 볼 수 있게 하는 구조로 모바일앱을 개편하자,“지역 주민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시정과 개선을 촉구하는 지역언론과 유관기관들의 목소리가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지역언론을 대표하는 전국언론노동조합·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한국지역언론학회·지방분권전국회의·(사)지역방송협의회 등은 지난달 23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앞에서 지역언론 차별·배제를 규탄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대부분의 뉴스 소비가 포털 검색으로 이뤄지고 있는 현실에서 네이버의 이번 결정은 언론의 다양성과 지역민의 알 권리를 위협하는 행위”라며 “지역을 배제하고 차별하는 행태를 개선하고 모바일 뉴스를 포함한 모든 뉴스배열 정책을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원도의회를 비롯한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도 지난 18일 ‘네이버의 지역언론배제 반대 성명서’를 정식안건으로 채택하고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이라는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을 뒤흔드는 일이어서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네이버가 거둬들이는 수익의 절반이 지역민 주머니에서 나가는데도 제대로 된 지역 뉴스나 동네소식을 접할 수 없다면 명백한 차별인만큼 지역 저널리즘 죽이기를 멈춰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네이버는 ‘지역언론 차별 문제에 대한 대응 모색’을 주제로 국회의원이 주최한 토론회에도 불참하는 등 지역언론을 무시하는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이날 토론회에서 우희창 지역신문발전위원회 부위원장은 “지역뉴스의 부재로 인한 여론 다양성 훼손은 민주주의의 위기”라며 “국회에 계류중인 ‘포털 위치기반 뉴스서비스 법안’과 ‘지역뉴스 일정비율 이상 노출 법안’이 시행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네이버가 모바일 제휴 언론사에서 지역언론을 배제하고 알고리즘에서도 차별하는 것은 지역 주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것은 물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네이버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뒤에 숨어있을 것이 아니라 지역언론과 상생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신뢰와 이해를 바탕으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