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항 정박한 北 어선 112신고로 확인"…구멍 뚫린 해상 경계

윤왕근 wgjh6548@kado.net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GYH2019061800120004400_P4.jpg
지난 15일 강원 동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어선은 당초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라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내 주민들의 신고로 확인됐다.18일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쯤 당시 조업을 마친 우리측 주민들은 삼척항 내 방파제 부두 암벽에 정박한 북한 어선을 발견했다.우리 측 주민이 선박 선원을 향해 “어디서 왔느냐”고 묻었고 “북한에서 왔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주민들은 증언했다.이에 우리 주민은 “북한 말투를 쓰는 수상한 사람이 있다”는 내용의 112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신고를 받은 삼척경찰서는 동해해경서에 통보했고, 동시에 현장 출동해 북한 어선에 선원 4명이 탑승한 것을 확인했다는 주장이다.이어 해경은 삼척항 인근에서 경비 활동 중이던 50t급 함정을 이용,북한 어선을 삼척항보다는 보안 유지가 용이한 동해항으로 예인한 것으로 전해졌다.이 같은 주민 증언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인 어선에 의해 발견됐다고 밝힌 합동참모본부의 발표와 배치되는 것이다.삼척항에 정박해 112에 신고된 뒤에야 북한 어선을 식별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군·경의 해안 감시망이 뚫렸다는 지적은 물론 사후 대응도 모르쇠로 일관해 의혹만 키웠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이와 관련해 삼척경찰서 관계자는 “보안사항으로 구체적인 정황을 이야기 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윤왕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