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초역 위치 재공론화 지역사회 분열 우려”

동서고속철 역사 재논의 관련
시의회 “착공지연” 질타 쏟아져
시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논의”

박주석 jooseok@kado.net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속초시가 추진하는 동서고속화철도 속초역 위치 공론화에 대한 시의회의 집중포화가 이어졌다.

18일 시의회에서 열린 신성장사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시의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동서고속화철도 속초역사 위치 공론화 작업에 대해 우려를 쏟아냈다.

강정호 의원은 “전 동서고속화철도 추진위원장에 따르면 당초 계획에 소야벌로 역사 위치 정해졌을때 이미 공론화가 진행됐다고 하는데 또 다시 공론화를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또한 역사 이전을 원한다고 해서 실질적으로 계획변경이 가능한지 의문이며 변경이 안되면 또다시 시민들이 머리띠를 두루고 올라가야 하는 것이냐”고 추궁했다.방원욱 의원은 “동서고속화철도의 역사가 속초에 땅이 없어서 고성으로 간다면 시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냐”며 “역사 위치 재검토를 위한 시민 공론화 과정에서 지역사회 분열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질타했다.김명길 의원은 “소야벌 부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는 상태에서 역사를 이전한다면 토지소유자들이 가만있겠느냐”며 “무엇보다 사업 첫 삽을 하루라도 빨리 뜨는게 먼저다.착공에 지연을 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함경찬 신성장사업과장은 “마치 역사 이전을 추진하는 것으로 오해를 하고 있는데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 놓고 어디가 최적지인지 논의 하자는 것”이라며 “순수하게 미래 속초시의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해보자는 의미다”고 설명했다.

한편 속초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이날 오후 한화리조트에서 ‘동해북부선,고속화철도 역사위치 공론화 속초시민 100인 원탁토론회’를 진행했다. 박주석 jooseo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