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형식 아닌 현실 건설경제 해법 시급

지역건설산업활성화위원회
도 대안 “알맹이없다” 지적
“지역 사업 무도급 등 필요”

김도운 helpkim@kado.net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강원도가 건설경기 불황으로 일감 부족에 시달리는 건설업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선 가운데 도내 건설업계가 보다 현실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는 2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정만호 경제부지사와 도내 건설기관단체,유관기관 등 27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 건설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지역건설산업활성화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들어 주택건설시장 침체와 대규모 SOC 감소 등 지역 건설업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근복적인 원인 분석과 함께 이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관심을 모았지만 알맹이없는 대책이 반복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자리에서 도는 지역건설산업활성화위원회와 건설대금 체불 예방을 위한 시스템 운영,분할 발주제도,건설기술용역업 제도개선 등의 대책을 내놨지만,위원장인 정만호 부지사조차 “물량을 확대하거나 지역입찰 범위를 넓혀야 하는데,현실은 수단이 제한적이어서 안타깝다”고 인정할 정도로 형식적인 대책 반복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자리에 참석한 도내 건설업계 관계자들은 제한적인 건설시장과 소규모 공사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도내 건설업계를 배려한 지역의무도급 확대가 더 절박한 해결과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강원지역 종합건설업체 계약 중 50억원 미만 중소규모 공사가 전체의 67.5%,전문건설업체의 경우 3억원 미만 소규모 공사가 전체 공사의 57.7%를 차지하며 지역 건설업체들의 위기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같은 상황의 근복적인 원인으로 도내에서 발주된 전체 공사 중 지역 건설업체들의 수주율이 최근 5년간 평균 31.2%에 그치며 타시·도 지역 대규모 건설업체들이 시장을 독식,소극적인 지역 건설업체 보호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오인철 대한건설협회 강원도회장은 “도내 건설업체는 수도권 메이저 건설기업과 경쟁할 경우 입찰 참가 조차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며 “제2경춘국도건설 등 지역내 대규모 사업에 지역의무도급을 둬 많은 지역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도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