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참전용사 예우하는 것 안보의 출발

-들쭉날쭉 참전 명예수당 현실화하고 격차 해소 필요

데스크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6월은 호국보훈의 달입니다.해마다 이맘때면 호국선열을 추모하고 고귀한 헌신과 희생정신을 기리는 추념 행사가 곳곳에서 열립니다.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6.25 참전 유공자와 가족들을 초청해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치하했습니다.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참전용사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며 “애국의 가치를 일깨워준 모든 참전용사들에게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최근 남북관계가 대화기조로 바뀌면서 한반도 정세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지만 오늘을 있게 한 뿌리를 있지 말아야 합니다.

참전용사들은 대부분 고령인데다 생활 형편 또한 대체로 넉넉지 못하다고 합니다.자신과 가족의 안위보다는 나라를 먼저 생각하는 멸사봉공의 생각과 행동을 했던 이들입니다.국가와 후손은 이들에 대한 빚을 지고 있는 것이고,당연히 합당한 예우와 최소한의 안정된 생활을 보장하는 것이 책무일 것입니다.참전용사를 비롯한 호국선열과 그 후손들에 대한 적절한 예우가 있을 때 그들의 희생과 헌신 정신이 면면히 이어져 국가안보의 초석이 되는 것입니다.그것은 국가의 의미와 안보의 근간을 끊임없이 확인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참전용사와 유가족에 대한 국가적 국민적 관심과 지원은 수사(修辭)가 아니라 구체적 예우와 지원으로 나타나야 합니다.그것은 그 자체로 그들의 희생에 대한 보은(報恩)인 동시에 공동체를 위한 헌신과 희생의 의미와 가치를 선양하는 길일 것입니다.이런 점에서 과연 지금 호국선열과 참전용사들에 대한 적절한 관심과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지 살펴봐야 할 것입니다.국가차원에서 보훈과는 별개는 각 자치단체에서도 참전용사들에 대한 지원에 나서고 있으나 금액이 적은데다 지역마다 지원규모가 들쭉날쭉 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강원도의 경우 6·25 전쟁과 월남전에 참전한 국가유공자 1만2430명에게 월 3만원씩 참전명예수당을 지급하고 있습니다.그러나 지원규모가 타 시도에 비해 지나치게 적고 생존자들에게만 국한됩니다.서울과 제주를 비롯한 대부분 자치단체들이 5만~15만원을 지원하는 것과 큰 차이가 납니다.재정여건이 다르다는 문제가 있다고는 하지만 참전용사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가 지나치게 낮거나 사는 지역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는 것은 보훈의 정신에 맞지 않습니다.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의 희생과 헌신의 정신에 부합한 개선책이 나와야 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