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원덕농공단지 조성사업 전면 재검토

주민 환경피해 우려 반대
시, 사업중단 대체부지 물색
김시장, 백지화 가능성 언급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삼척시가 원덕읍에 추진하던 농공단지 조성사업을 주민 반대 등 이유로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시는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157억 원을 들여 원덕읍 옥원리 일원 12만㎡ 부지에 ‘원덕농공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했다.이 곳에는 식료품과 가죽·가방·신발,의약품,고무·플라스틱,비금속광물,금속가공,전기장비 등 제조업체 50곳을 유치할 계획이 진행됐다.

그러나 주민들은 “청정 마을에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대규모 공장 단지가 들어서면 안된다”며 “단지 조성 중 소음과 분진 등 환경피해가 우려되고,공장 입주 후 가동에 따른 수질,대기,토양,소음 등 환경 오염이 예상되는데다 주변 축산농가 등 피해가 걱정스럽다”며 반대하고 있다.주민들은 26일 원덕읍사무소에서 진행된 ‘찾아가는 민원행복의 날’ 행사에서 김양호 시장을 만나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고,김 시장은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다면 농공단지 조성을 추진할 이유가 없다”며 백지화 가능성을 밝혔다.

이에따라 시는 원덕농공단지 사업 추진을 잠정 보류하고 제3의 장소를 물색하는 등 대안 찾기에 나서기로 했다.삼척에는 현재 근덕농공단지(28개 업체 입주)와 도계농공단지(10개 업체)가 있지만 조성된 지 모두 25년 이상이어서 시설 노후화가 심각하다.

또 삼척종합발전단지와 LNG 생산기지의 배후 역할을 할 농공단지 신설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시 관계자는 “원덕농공단지 조성사업은 전면 재검토할 계획이며,제3의 농공단지 필요성이 있는 만큼 대체 부지 물색 등 대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