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요현안 ‘강원도 패싱’ 이대론 안 돼

-스마트 팜, 설계심의위, 중기설명회, 기업유치 등 소외

데스크 2019년 07월 01일 월요일
정부 부처와 대기업들이 강원도를 상대적으로 홀대하는 현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그동안 강원도 관련 각종 사업들이 지지부진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좀 달라질 만도 한데 최근 이 부당한 현상이 또 다시 고개를 들어 우려를 갖게 합니다.최근 몇 가지 부정적 현상을 보면서 이른바 ‘강원도 패싱’ 현상을 이대로 간과하기가 어렵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정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에 강원도가 탈락하고 말았습니다.전북 김제,경북 상주,전남 고흥,경남 밀양 등지가 선정됨으로써 도내 농촌지역 대상 ICT 융복합 확산 사업은 물 건너갔습니다.또 원주기업도시 유치가 기대되던 현대엘리베이터가 본사인 경기 이천을 떠나 충주로 이전하기로 했습니다.그동안 강원도의 유치 노력이 물거품이 된 것입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조달청의 대형 공사 낙찰자 선정 설계심의분과위원에 도내 기관 및 산·학·연 인사와 전문가 단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합니다.지역기업 육성을 위해 마련한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의 지원 설명회에서도 강원도가 빠져 기업들이 서울이나 대전으로 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앞으로 수소 산업을 포함한 정부의 첨단전략산업 지원이 줄줄이 예고됐는데,이에도 관련 정보조차 얻지 못한 채 강원도 외면 현상이 벌어질까 걱정됩니다.

그렇지 않아도 정치권에 늘 휘둘린다는 생각을 금치 못하는 강원도입니다.이를 테면 정치적으로 입김이 센 지역만 관심받는 오랜 병적 현상의 반복을 안타까워하며,스스로 지역 정치력 약세에 자괴감이 없지않았습니다.실제로 여야 정치권이 예컨대 당대표 선출을 위한 순회연설회를 비롯한 각종 정당행사와 당대표 방문 일정 등에서 강원도를 외면하거나 후순위로 돌려놓곤 합니다.

정치권에 이은 경제계의 최근 ‘강원도 패싱’은 한반도 화해와 북방 경제가 논의되면서 지·정·경(地政經) 위상이 달라졌음에도 관료사회의 대(對)강원도 인식에 변화가 없음을 드러냅니다.기득권의 편견 또는 무관심과 무책임에서 비롯된 정책적 부실이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주요 전략사업에서 강원도가 빠지고 이것이 지역 불균형을 더욱 부추기는 이 구태의 반복을 개탄합니다.정부 당국의 변화와 강원도의 전향적 대응을 촉구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