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인화전 지역 근로자 고용 확대하라”

플랜트 건설노조 대책 촉구
지역상생 협약체결도 요구
시, 시공사와 조속협약 추진

홍성배 sbhong@kado.net 2019년 07월 04일 목요일
▲ 전국 플랜트 건설노조 강원지부(지부장 임휘성)는 3일 강릉시청 앞에서 안인 화력발전소 1·2호기 건설 현장에 지역 노동자 고용확대 등을 촉구했다.
▲ 전국 플랜트 건설노조 강원지부(지부장 임휘성)는 3일 강릉시청 앞에서 안인 화력발전소 1·2호기 건설 현장에 지역 노동자 고용확대 등을 촉구했다.

전국 플랜트 건설노조 강원지부는 강릉 안인화력발전소 건설공사와 관련,3일 강릉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상생 협약체결과 고용확대 대책을 촉구했다.

노조는 “강릉시가 안인 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지역 상생협약을 상반기 중에 실시 하기로 했으나 아직 협약 체결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협약을 즉시 체결하고,고용확대를 위한 조례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플랜트 건설노조 관계자는 “현재 안인화력발전소 건설 현장에 지역 노동자들의 참여는 극히 미미하다”며 “지역의 대규모 일자리를 놔두고 일자리가 없어 전국을 떠돌아 다니는 지역 플랜트 기술자들의 고용 확대를 위해 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에코파워와 지속적인 협의로 현재 상생협약을 위한 구체적인 안은 마련해 놓은 상태”라며 “빠른 시일 내 협약을 맺어 주민들의 고용은 물론,장비가 많이 투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성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