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당일 초소 근무 병사 한강 투신 숨져

윤왕근 wgjh6548@kado.net 2019년 07월 09일 화요일
지난달 15일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당일 인근 소초에서 근무했던 육군 23사단 소속 병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9일 육군에 따르면 A(21) 일병이 8일 서울 한강 양화대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후 근무를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군 관계자는 “A 일병은 6월 15일 오후에 초소 근무를 섰다”면서 “합동조사단 조사(24일) 당시에는 휴가를 갔다”고 전했다.국방부 관계자는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 대상도 아니었다”면서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한편 국방부는 북한 목선 경계실패와 관련,육군 23사단장과 해군 1함대 사령관을 곧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윤왕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