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의회, 산불피해 사각지대 대책마련 요구

신관호 gwanho@kado.net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강원도의회가 산불피해지원 사각지대를 위한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도의회 산불피해특별재난지역복구대책추진위원회(위원장 박효동)는 12일 위원회 회의실에서 도 재난안전실로부터 산불피해지역 복구지원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

김준섭(속초·민주당)의원은 “산림분야 지원대책이 벌채와 조림 등 복구비 위주로 구성돼 있다”며 “개인 산주들에 대한 보상은 명시돼 있지 않은데 지원해야 하지 않냐”고 지적했다.박인균(강릉·〃)의원도 “양봉업자와 약초재배 농업인 등은 중소상공인에 포함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주대하(속초·〃)의원은 “주택 세입자들도 지원 사각지대에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국민성금 배분 문제와 봉사자 격려 문제도 지적됐다.반태연(강릉·민주당)의원은 “국민성금액 중 모금단체가 직접 후원하기도 해 지원받지 못한 이재민들이 있다”며 “도차원의 실태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정수진(비례·〃)의원은 “산불피해 응급복구 봉사자들에게 격려차원의 포상이 없는 것 같다”며 “연말 표창장 전달 등 포상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전창준 도 재난안전실장은 “현재 개인 산주들에 대한 보상을 비롯해 사각지대에 있는 이재민을 확인하고,복구과정 때문에 미처생각 못한 봉사자 격려도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과 정의당 도당은 각각 논평과 성명을 내고 국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실질적인 동해안 산불피해 대책 마련과 이재민 지원예산 증액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신관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