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 양묘장 조성 지원 요청…강원도 참여방안 모색

개성·금강산 중심 녹화사업 중
도, 정부-북한 후속협의 촉각
철원양묘장 중심 지원묘목 준비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7월 13일 토요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첫 3자회동 이후 대북제재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양묘장 조성(10개)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12일 강원도에 따르면 북측은 산림녹화 등을 위해 현대화 설비를 갖춘 양묘장 조성 지원을 정부에 최근 요청했으며 지역은 특정하지는 않았다.북한은 개성과 평양,금강산 일원을 중심으로 녹화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진행하고 있는만큼 양묘장 건설이 최종 확정되면 북강원도 일원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도는 정부와 북한 당국 간 진행될 후속 협의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북강원도 일원의 양묘장 건설에 대한 강원도 참여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도는 철원 통일양묘장을 중심으로 대북 지원용 묘목을 북강원도로 보내 남북 산림교류협력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철원 양묘장의 대북 지원용 묘목은 일찌감치 준비가 완료됐다.

앞서 도는 지난 해 10월 남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를 통해 북한 당국에 북강원도로 2년생 묘목 50만 그루를 대북양묘로 지원하겠다는 제안서를 전달했다.그러나 당시 북측은 이를 사양하고,양묘장 조성을 역제안했으나 대북제재 상황으로 양묘장 조성 계획은 실행되지 못했다.

도 관계자는 “북측 양묘장 조성 지원이 최종 확정되면 남북 산림 부문에서 독보적인 노하우를 가진 강원도의 역할론이 클 것이며,이에 대한 모든 준비는 이미 완료됐다”고 밝혔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