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한 양묘장 지원 강원도 참여해야

-통일 앞날 내다본 분단 남북강원도 산림조성 협력사업 기대

데스크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판문점 3자 회동 이후 전환된 분위기의 반영인지 최근 북한은 우리에게 양묘장 조성 지원을 요청해 왔습니다.이는 의외의 사안이 아닙니다.지난해 10월에 이미 남북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이른바 남북 산림회담을 열고 몇 사업의 단계적 추진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그동안 합의 사안의 이행을 도모해 왔으나 안팎의 정황이 여의치 않아 실행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그때 합의한 사안으로 양묘장 조성 추진 외에 소나무 재선충 공동 방제,생태계 보호 복원을 위한 협력 문제도 있었습니다.남북 협력 사업 논의는 정부 차원의 이 같은 자리뿐만이 아닙니다.강원도의 경우 같은 해에 남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를 통해 북한 당국에 2년생 묘목 50만 그루의 양묘를 지원하겠다는 제안서를 전달하기도 했습니다.이 역시 실행에 옮기지 못해 안타까움이 컸습니다.

이번 제안 사안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에서 곧 실행에 옮겨질 것인데,우리의 관심사는 정부 차원의 사업에 강원도가 포함되느냐 하는 대목입니다.유일 분단도로서 마땅히 남강원도가 북강원도를 도와야 할 것입니다.북이 개성,평양 그리고 금강산 일원에 양묘장을 조성할 계획이므로,특히 금강산에서의 협력 사업을 남북강원도가 힘을 모아 진행할 만하다고 봅니다.

이를 굳이 환기하는 까닭은 앞으로 적지 않은 지자체들이 대북 사업에 또 다시 몰입 및 경쟁을 마다 않을 개연성 때문입니다.강원도는 유일 분단도라는 당위는 물론 그동안 대북 산림사업 협력 의지를 감추지 않으면서 금강산 일원에서 산림 병충해 방제 사업을 실시하는 등의 활동을 강조하고자 합니다.동계올림픽을 통한 인적 교류도 적지 않았습니다.한 마디로 산림 관련 대북 사업에 많은 활동을 해온 강원도입니다.그러므로 양묘장 조성 지원 사업에 강원도가 참여해야 한다고 믿습니다.이럴 경우 향후 한반도를 잇는 백두대간 생태계를 복원할 수 있으며,남북의 우수 산림 자원을 활용하는 산림·생태관광도 그려볼 수 있습니다.

북한의 양묘장 조성 지원 대북 사업의 첫길을 잘 열어야 합니다.그 한 방법이 동계올림픽 등 스포츠를 비롯한 다양한 접촉을 통해 대북 이니셔티브를 갖고 있는 강원도의 선도적 참여라 믿습니다.이에 관한 정부 당국의 세심한 배려를 강조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