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지원 "DJ였다면 국익 위해 결단…李총리가 日 가서 협상해야"

“공격하더라도 물밑 대화해야…기업에만 협상하라고 해선 안 돼”

연합뉴스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5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 “DJ(김대중 전 대통령)였다면 풀기 위해 국익을 생각하고 용기 있는 결단을 내리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DJ였다면’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강제징용 문제도 이렇게 악화시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 복은 있지만, 참모 복은 없다. 청와대부터 보신처를 찾아 총선에만 나가려고 한다”며 “DJ였다면? 이런 참모들 날벼락을 쳤다”라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정부에서 백방으로 노력하겠기에 힘을 모아줘야 한다. 그러나 싸우려고만 한다. 지일파 모두가 나서야 한다. 그러나 당정청 몸만 사리고 있다”며 “제2의 JP가 되지 않겠다는 보신이다. 대통령을 위해서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선 일본에 대해서 잘 아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으로 가서 물밑 대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동아일보 (주일) 특파원을 하고 국회의원 4선을 한 이 총리가 대표적인 지일파이고 일본에 굉장한 인맥을 갖고 있다”며 “다녀오십시오”라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국회 의장이 가자고 하면 저도 가야 한다”면서 “일본 관계를 푸는 것이 정치권에서, 정부가 할 일인데 왜 기업들에만 자꾸 일본 가라, 협력하라고 하느냐. 이것은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강경하게 협상을 위해서 공격도 할 수 있지만, 테이블 밑에서는 활발하게 대화해야 하는데 이게 없다”고 꼬집었다.

미국의 대응 방향에 대해선 “미국은 일본을 앞세워서 중국을 견제하는 것이 제1 아시아 정책이고, 일본은 미국을 등에 업고 국방 강화가 목표기 때문에 당분간 이해관계는 떨어져서 우리 편을 안 들어줄 것”이라면서도 “그래도 한국 문제이기 때문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PHOTO_20190715101110.jpg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연합뉴스TV 제공]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