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남기 "日 수출규제 대응 추경, 1천200억보다 늘어날 것"

“여야 예결위원 적정 규모 제시해주면 바람직”

연합뉴스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답변 논의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을 논의하고 있다. 2019.7.15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을 논의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와 관련, “7월 초에 빠르게 1차 검토한 것이 1천200억원”이라며 “제가 보기에 그보다 늘어날 것 같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고 “국회에서 검토해 판단해주신 규모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차 검토 후 중소기업벤처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도 올해로 당겨서 예산을 편성하고 집행하는 것이 대응력을 높이는 데 더 낫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한 예산이 1천200억원 규모가 되든 2천억원 규모가 되는 여기에 포함되는 사업이 중요한 것이 많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김재원 예결위원장이 ‘수정안을 제출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고 제안한 데 대해선 “기존 예산의 전용, 예비비 사용, 추경 반영 등 선택지가 있었으나, 여야 의원들이 충분히 검토해 추경으로 심의해주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사안의 엄중함과 긴박성을 고려해 정부가 제공하는 내용을 토대로 여야 예결위원들이 충분히 심의해 적정 사업 규모를 제시해주면 바람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