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 어선 정박 후 불안증폭 “23사단 존치해야”

삼척시의회 간담회 개최
서명운동 존치활동 결의
“축소시 해안 경계 타격”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 삼척시의회(의장 이정훈)와 철벽부대를 사랑하는 모임(회장 김성진)은 15일 의회에서 ‘육군 23사단 존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 삼척시의회(의장 이정훈)와 철벽부대를 사랑하는 모임(회장 김성진)은 15일 의회에서 ‘육군 23사단 존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속보=북한 어선의 삼척항 ‘셀프 정박’ 이후 안보 불안을 호소하는 주민들이 많아진 가운데,국방개혁에 따라 해체·축소 계획이 추진중인 육군 23사단을 존치·강화(본지 7월5·6일자 13·8면)해야 한다는 지역 여론이 확대되고 있다.

삼척시의회와 철벽부대를 사랑하는 모임(회장 김성진·이하 철사모)은 15일 의회에서 ‘육군 23사단 존치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조만간 시민 서명운동과 플래카드 게첨 확대,상경 시위 등 사단 존치를 위한 모든 활동에 나설 것을 결의했다.시내 일원에는 현재 23사단 존치를 요구하는 플래카드 수십장이 게첨돼 있다.이정훈 의장 등 의원들은 이날 “정부의 국방 개혁 2.0에 따라 23사단의 여단급 축소 계획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안보 불안이 상당하다”며 “최근 북한 목선이 아무런 제지없이 삼척항으로 진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동해안 해안 경계를 맡고 있는 23사단을 오히려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성진 회장 등 철사모 회원들도 “만약 23사단이 해체돼 여단급으로 축소될 경우 동해안 해안 경계 밀도가 넓어지게 되고,이는 결국 안보 불안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이에따라 시민 서명운동은 물론,지역 기업 및 사회단체들과 공조해 플래카드 확대 게첨 등에 나서고,필요하다면 상경시위 등도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철사모 회원들은 또 “육군 23사단 장병들은 2002년과 2003년 연거푸 닥친 태풍 등 각종 재난사고시 총 대신 삽을 들고 복구활동에 앞장선 가족 같은 존재”라며 “삼척은 화력발전소와 LNG 생산기지 등 국가 중요시설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라는 점에서 23사단 해체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삼척시의회는 최근 ‘육군 23사단 존치 건의문’을 채택,국방부 등 기관에 발송했고,철사모 회원들도 23사단 존치를 요구하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남겼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