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접경지 인구 3년간 1만명 감소 국방개혁 땐 존립 ‘흔들’

생산손실액 6조3000억원 추산
도, 19일 긴급간담회·대책 논의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도내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도내 접경지역 5개 군(郡) 지역의 최근 3년 간(2015∼2018년)인구가 1만명 가까이 감소,지역소멸론이 제기되는 등 접경지역 존립기반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

15일 강원도와 강원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접경지역 5개 군의 인구는 지난 2015년 총 16만 3223명에서 2018년 15만 5185명으로 8038명이 급감했다.

국방개혁 2.0 적용시 도내 접경지역에 머무는 군 장병과 가족 등을 포함,1만6000여명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접경지역 인구 감소는 더욱 가파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구 감소와 함께 도내 5개 접경지역의 군사시설규제에 따른 연간 생산손실액도 천문학적인 수준을 기록하고있다.접경지역의 군사시설규제로 인한 피해액은 4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이를 자산가치 손실액으로 환산할 경우 6조 3000억원으로 추산된다.

도는 도내 접경지역이 이번 국방개혁 2.0 적용으로 상권붕괴 등이 예상됨에 따라 오는 19일 접경(평화)지역 활성화 대책 긴급 간담회를 갖는다.

도는 군부대 유휴지 등을 복합적으로 활용,주민소득과 연계하고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특화지구 지정 등 다양한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