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불피해지역 지자체장 추경 반영 지원 촉구

강릉 등 5곳 국회 공동건의문 제출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지난 4월 강원 산불 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던 강릉시 등 5개 지역 시장·군수들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통한 실질적인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김한근 강릉시장,심규언 동해시장,김철수 속초시장,최상기 인제군수,이경일 고성군수는 1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산불예산과 관련,공동건의문을 제출하고 △관계법령 정비를 통한 지원 범위 확대 및 지원 금액 상향 △추경에 반영된 산불피해 지원 예산 증액 또는 원안 통과 △열악한 지역 재정을 감안,복구 비용 전액 국비지원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지난 4월 종합지원 대책을 발표하며 법이 허용하는 최대의 지원 대책을 내놓았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미흡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며 “산불이 발생한지 100일이 지났지만 주민들의 일상은 삶의 터전을 빼앗아 간 화마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이어 “현재 정부 추경에는 소상공인을 위한 직접 보상 예산은 단 한 푼도 반영돼 있지 않다”고 했다.

추경안에는 도가 요구한 특별재난지역 희망근로 지원사업 등 산불 피해지원 관련 36개 사업,1439억 7000만원이 담겨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