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18 망언' 한국당 김순례, 내일 최고위원직 자동복귀

박맹우 “명확한 규정 없어 정치적 결단…당 대표도 받아들여”
한국당 뺀 여야4당, 일제 비판…“막말정당 답다”, “최고위원 퇴출을”

연합뉴스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3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에 억류된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 어떻게 지켜야 하나?’ 징검다리정책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3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에 억류된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 어떻게 지켜야 하나?’ 징검다리정책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던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18일로 징계기간이 종료되면서 최고위원직에 자동 복귀한다.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헌·당규상 당원권 정지자가 당원권을 회복했을 경우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당의 부담이 적은 방향으로 정치적 결단을 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많은 법률전문가에게 의뢰했더니 ‘당원권 정지 3개월’이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직을 박탈할 근거가 전혀 될 수 없다는 게 모든 법조인들의 해석이었다”며 “저희 해석도 같았다. 그래서 이 사실을 당 대표에게 보고했고 대표도 그렇게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의원은 자동으로 최고위원직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최고위원직을 박탈해야 한다는 내부 보고서를 당 대표가 묵살했다는 보도가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19일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으며 18일부터 당원권을 회복하게 된다.

당내에서는 그의 최고위원직이 자동 박탈되는 것인지, 징계 기간이 끝나면 최고위원직에 복귀할 수 있는지를 놓고 해석이 분분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막말 정당’답다. 인권 감수성도, 역사 인식도 부재한 제1야당”이라며 “다시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해 ‘막말’ 정치인 징계는 물론, 근원적인 자기점검과 반성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징계를 한 것인지 안마를 한 것인지 헷갈리는 솜방망이 처벌에, 처벌 기간이 만료하자 기다렸다는 듯 최고위원 복직이 이뤄졌다”며 “5·18 기념식에 참석했던 황교안 대표의 진정성을 국민들은 의심할 것이며, 한국당이 ‘괴물 집단’의 오명을 씻기는 영영 어려워졌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김재두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이 공당이라면 김 의원을 최고위원직에서 퇴출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황 대표가 국민적 비난을 받는 김 의원을 감싼다면 두고두고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의 역사인식과 공감력, ‘망언 스킬’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며 “한국당은 5·18 망언에 솜방망이를 갖다댔지만, 국민은 총선에서 철퇴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